케세이퍼시픽 비즈니스 CX430 타이페이 타오위안-서울 인천

타이페이

타이페이에서 비만 맞는 몇일을 보내다가 다시 한국으로 귀국하기 위해 타오위안 공항으로 돌아왔습니다.

케세이퍼시픽이 대만의 제 3 민항이라는 우스갯소리가 진짜처럼 느껴질 정도로 케세이퍼시픽의 체크인 카운터는 많았습니다. 이곳에서 기다림 없이 바로 보딩패스를 받고 짐을 부치고 라운지로 향했습니다.

20170528_133621.jpg

공항의 4층에 라운지가 모여있는 곳으로 가서 케세이 라운지를 찾아서 들어갔습니다. 들어가자마자 라운지 직원분이 한국어로 “안녕하세요!” 하시면서 맞아주셔서 기분 좋게 인사하고 간단한 대화를 나누다가 라운지로 들어갔습니다.

아쉽게도 라운지에는 샤워가 없어서 옆 플라자 프리미엄 라운지에 가서 PP카드를 제시하고 샤워를 했습니다.

20170528_135911_463

라운지는 전체적으로 홍콩의 피어 컨셉을 가지고 디자인이 되었습니다. 피어 퍼스트와는 사뭇 다른 느낌이지만, 전체적으로 편안한 느낌의 라운지였습니다. 라운지에는 이렇게 다이닝 구역과 누들바가 있었고,

20170528_140037_608.jpg

그 넘어 거실의 느낌이 있는 라운지의 메인 구역과 함께 바가 있었습니다.

20170528_140610_663.jpg

저는 누들 바에서 우육면과 딤섬 몇가지를 시켰고 준비되는 사이에 바에 가서 바텐더분이 추천해주신 망고 모히또와 함께 그 자리에서 생각해내신 칵테일을 가지고 왔습니다.

우육면은 시내에서 먹었던 그 맛과 정말로 비슷했고 망고 모히또와 스파클링 와인이 들어간 칵테일은 상쾌했습니다.

20170528_155418_239.jpg

시간이 되어서 게이트로 가니 원월드 특별도장의 케세이 A330-300이 저를 기다리고 있었습니다.

가자마자 보딩은 시작되었고 길다란 단체승객을 지나 L1도어로 비즈니스캐빈에 들어가니 케세이의 악명높은 리저널 비즈니스클래스 좌석이 나왔습니다 (이전 SIN-HKG 후기 참조)

20170528_160833_226.jpg

저는 개인적으로 이 좌석을 볼때마다 한숨이 나오네요… 타 항공사들의 프리미엄 이코노미 좌석을 보는거 같은 느낌이네요.

20170528_161022_594.jpg

영국계 승무원님이 웰컴드링크 주문을 받았고 저는 빌까르 살몽을 받았습니다. 이날 탑승객은 저를 포함해 3명밖에 없어서 더 많은 관심과 디테일있는 서비스를 받지 않았나 싶네요.

20170528_161933_79520170528_161950_605

샴페인을 마시다보니 메뉴와 핫 타월이 나왔습니다. 오후 출발이라고 역시 케세이는 이 밀 서비스를 “Refreshment”으로 분류하고 애피타이저를 과일로 주네요.

20170528_163146_84320170528_164556_544

비행기는 정시에 푸쉬백을 했고 얼마 지나지 않아 이륙을 했습니다.

20170528_170128_424

이륙하자마자 바로 승무원님이 나오셔서 음료 주문을 받으셨고 저는 클라우드 나인과 페리에를 주문했습니다. 클라우드 나인 잔의 끝을 설탕을 발라놓은게 참 인상적이였고 기내에서 이런 디테일을 줄 수 있다는것에 대해 감탄했습니다. 사진에 나오지 않았지만 그릇에 따뜻한 견과류도 나왔습니다.

20170528_171247_713

다 마시고 나니 이제 애피타이저가 나왔는데… 메뉴와 다르게 연어 샐러드가 나와서 쓸데없이 기분이 좋아졌습니다. 샐러드는 맛이 괜찮았고 브레드 바스켓에 있던 빵은 맛있었습니다.

이 코스에는 빌까르 살몽을 마셨습니다.

20170528_172009_13620170528_172313_519

빵을 뜯어먹다보니 메인 코스가 나왔고 제가 주문한 허브 양고기 스튜가 나왔습니다. 양고기는 아주 잘 익혀졌고 야채들도 잘 익혀졌지만, 역시나 플레이팅이 부족합니다. 음식의 질은 정말로 괜찮았습니다. 메인 코스에는 브루고뉴산 피노 누아를 곁들였습니다.

20170528_174207_878.jpg

다 먹고 나니 디저트로 딸기 하겐다즈가 나왔고 같이 오리엔탈 브리즈도 주문했습니다. 뭐 이렇게 나오는게 정상적이기는 하지만 싱가포르항공이나 일본항공의 소르베를 기대하는건 무리였을까요…

20170528_174808_389.jpg

블랙 티와 우유를 약간 섞어서 편안한 자세로 영화를 보다보니 짧은 비행도 끝이 보이기 시작했습니다.

20170528_194415_383.jpg

비행기가 고도를 낮추는걸 느끼기 시작했고 창문을 열어보니 서해의 섬들이 보였습니다. 짐을 챙기고 착륙 준비를 하고 비행기는 정시에 인천에 착륙했습니다.

20170528_200546_56920170528_200213

승무원분들 모두에게 감사하다는 인사 드리고 저는 셔틀트레인의 인파속에 떠밀려 들어갑니다…

2 Replies to “케세이퍼시픽 비즈니스 CX430 타이페이 타오위안-서울 인천”

Leave a Reply

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:

WordPress.com Log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.com account. Log Out /  Change )

Google+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+ account. Log Out /  Change )

Twitter picture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. Log Out /  Change )

Facebook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. Log Out /  Change )

Connecting to %s